긴 글, 짧은 글. 메모뭉치



짧은 글은 총구를 탄환과 같습니다.
간결하고 곧게 한 곳을 향해 날아가지만, 겨냥이 잘못되거나 외부의 영향을 받으면 쉽사리 빗겨나가 과녁에 명중하지 않습니다.
한번 총구를 떠난 탄환은 탄도를 수정하기도 어렵지요.

긴 글은 활기찬 망아지와 같습니다.
걷는 것 보다는 훨씬 빠르고 언제든 고삐를 죄고 박차를 가하면 방향도 속도도 마음껏 수정할수 있지만, 항상 주의하고 갈 길을 바로잡아 주지 않으면 금방 풀을 찾아 옆길로 새 버립니다.

일단 글 쓰기 전에 염두에 두시는 게 자신의 정신건강과 주변의 분위기, 국가의 존망과 지구의 번영과 인류의 안녕에 도움이 된...다고 하더군요. 일단 제게도 해당되는 이야기라 무어라 평하긴 어렵습니다만. 요즈음에는 가급적 염두에 두려고 하고 있습니다.

ps: 과거에는 다 때려부숴주마~ 식의 이랴이랴 장창돌격의 카발리에 스타일이었는데...
요즘들어 총잡이가 되어 가는 듯 합니다. 떡밥성 탄환을 날리는게 자꾸 재미있어지네요. (퍽)

덧글

  • maxi 2008/01/02 11:17 #

    난 카발리에...

  • 곤충 2008/01/02 13:35 # 삭제

    낚시에 맛을 들리시면 고기 입장에서는 물이 혼탁해져 산소량이 감소합니다;;;
    orz
  • 여우 2008/01/02 16:54 # 삭제

    첫번째 줄에 '떠난'이 빠졌네요. '총구를 (떠난)탄환'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