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코코이치방야 카레. 식량뭉치



편집 이야기 하러 갔다가 또 카레 먹고 왔어요. 11월은 카레의 달인가.

강남역 CGV 뒤로 가면 바로 보이더군요.
사실 졸린 상태에서 그냥 따라다닌거라 다시 가면 안헤멜지 의문이네요.

사람 많더군요. 운 좋게 바로 자리를 찾기는 했는데 곧 뒤로 줄이 늘어서서 빨리 먹고 가야 할 분위기였어요.
메뉴는 카레 양, 밥 양, 매운 정도 같은걸 따로 주문하게 되어 있더군요. 그냥 귀찮아서 야채카레에 200g, 음료로 차 주문.
아, 매운 정도가 단계별로 있길래 매운것도 잘 못먹는 주제에 가장 매운것 바로 아랫 단계인 5신을 선택해 봤습니다.
...이 자폭성 호기심은 어떻게 해야 앞으로 인생이 편할것 같은데 말이죠.

본메뉴 등장. (쟈쟈쟌)
근데 밥이 왠지 많은 듯. 매운맛도 이상한게...분명 매운 편이긴 해도 기대만큼은 아니더군요.
뭔가 잘못 나온것 같아서 물어봤는데, 일단 이게 맞다고 하네요.
맛은...졸려서 제정신이 아니긴 했지만 그럭 저럭 부드럽더군요. 다만 카레 말고 밥에도 좀 더 신경써 줬으면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왠지 솥 언저리 밥 먹는 느낌이었어요.
야채도 크고 양감이 있는 건 좋은데 전체적 크기는 몰라도 길이는 통제해 줬으면 싶고.
그거 말고는 딱히 흠잡을 부분은 없더군요. 좋다고 할만한 부분도 없긴 했지만요.

같이 나온 샐러드. 양상추가 부족해요오오오오오. (라고 울부짖는 양상추 광 한마리)
차는 어차피 카페 간거 아니니 생략. 그래도 왠지 출처불명의 떫은 맛.
전반적으로 평균은 가는 것 같고 8000원대면 그렇게까지 비싼 것도 아니지만, 애초에 강남 인근이 주 활동영역도 아니다 보니 다시 찾아갈 일이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사람 일이야 모르는 거라지만 딱히 맛집이라기 보다는 그냥 체인점이란 느낌이라.

덧: 코코에서는 뒷줄 사람들이 무서워 접시만 비우고 황급히 퇴장. 이후 편집 이야기는 P 모 카페에서.
...편집 이야기를 하려고 간건지, 먹을걸 찾아 강남을 배회한건지 모르겠네요.

덧글

  • 질풍17주 2008/11/06 00:03 #

    저거 먹을때는 매운거잘 모르는데 먹고나면 배가 슬슬 아파오는 타입의 매운거라서 -.-;;; 덥석 5신이라니, 세구만........난 그냥 3신 정도가 맞는 듯
  • 계원필경 2008/11/06 00:08 #

    매운 카레라!!!(매운건 질색)
  • 빠대 2008/11/06 01:08 # 삭제

    일번옥이라... 언제 같이 가볼까나.

    그런데 난 카레는 직접 해먹는 것도 나름대로 수준급이라서. (긁적)
  • aimhang 2008/11/06 02:34 #

    음식 사진 하나는 제대로 찍으셨네요!!^^

    새벽인 지금.. 제가 할 수 있는건..

    얼른 나가버려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Eraser 2008/11/06 13:11 #

    (히죽)
  • 오토군 2008/11/06 16:54 #

    …후, 오늘도 강남에서 카레와 차를 즐기며 책을 논하는 럭셔리 라이프를 부러워하며 저는 퇴근길에 지하철 구석에서 파는 즉석 핫바나 사먹고 들어가야겠습니다.(끓는 기름에 튀겨진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