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Break a Terrorist : 고문은 비효율적이다? 메모뭉치



미국에서 꽤 재미있는 책이 출시된 모양입니다.
제목은 How to Break a Terrorist: The US Interrogators Who Used Brains, Not Brutality, to Take Down the Deadliest Man in Iraq.입니다.
이 책은 1996년부터 이라크에서 첩보부를 지휘했던 매튜 알랙산더 (아직 일선에서 활동중인 인물이라 가명을 사용했댑니다) 가 300회의 포로 심문을 실시한 내용을 적고 있는데, 그의 경험에 따르면 "고문은 상대로 부터 거짓말을 끌어낼 확률이 더 높아서 극히 비효율적이었다" 고 하네요.
고문을 사용한 심문은 정해진 시간 내에 입을 열게 하는 데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정작 상대는 복수심에 가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결심을 굳히게 되어 고문으로 얻을수 있는 정보는 대게 쓰레기에 가까웠다고 합니다.
또한 고문 사실이 새어나가거나 피고문자가 석방될 경우, 고문에 대한 증오심은 집단으로 확산되어 장기적으로는 무엇 하나 이득이 되지 않았다네요.
저자 자신도 심문 과정에서 "미국의 고문 소식을 듣고 분노해 테러집단에 자원했다" 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고 할 정도이니 반론의 여지는 없는 듯 합니다.
외려 육군 FM 이 권장하는 장교급 대접(...)과 인간관계에 기반한 친밀감 구축(...) 미래 보장(...) 등이 정보를 받아내는 데에는 훨씬 유효했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입니다.
후진국일수록 고문을 자주 사용하는 것은, "명확한 정보" 보다는 "당장의 결과" 를 중시하는 근시적 발상 때문이라는 내용도 있습니다.

2008년 7월 기준으로 미국내 일반인 대상 설문에서 평균 44% 가 테러 용의자에 대한 고문은 허용되어야 한다고 답했으며, 이를 근거로 더글러스 페이스 같은 부시의 치와와바보들이 의회에서 고문의 필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 책은 그런 의견이 일선의 경험자들에겐 견공이 치아를 연주하는 음률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만큼, 미국 쪽에서도 상당한 논란이 되고 있다네요.
환율 + 통장 잔량 + 영어실력만 아니면 바로 질러서 봤을텐데, 개인적으로 퍽 아쉽습니다.
혹여나 구해 읽게 되면 한번 따로 리뷰를 작성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http://www.amazon.com/How-Break-Terrorist-Interrogators-Brutality/dp/1416573151
아마존을 참조하세용. :D

핑백

  • L氏의 망상공방 : 고문이 필요하긴 한가? (...) 2011-05-07 20:08:22 #

    ... 두고 "고문을 해서 정보를 얻어냈다면 고문여부를 공개해 고문이 효과적 심문수단임을 널리 알리고 공식화 해야 한다" (...) 고 주장하는 종자들도 있음. 그냥 병신. *그러고 보니 이 책 을 봐야 하는데 여지껏 못 봤음. 책 계라도 하면 붙으실 분? ... more

덧글

  • 로리 2008/12/09 21:18 #

    역시나 중요한 것은 미래보장이겠죠.... 생각해보면 정적 떨궈내기에는 좋을지 몰라도 고문으로 인해서 진짜 중요한 정보가 아닌 별의 별 가짜 정보만 늘어날테니..(뭇거워서 뭐든 말할터이니)
  • Luthien 2008/12/10 17:45 #

    보험이라도 들어주면 말 잘 해줄까요.
  • 아레스실버 2008/12/09 21:21 #

    "고문을 하고 싶어! 그래서 정적을 폐인으로 만들어 없애버리고 싶어!!"
    ...라면야 관점이 틀려지지요. 넵.
  • Luthien 2008/12/10 17:51 #

    살려두면 후환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인간은 무서우니까요.
  • 라피에사쥬 2008/12/09 21:30 #

    멀리 갈것 없이 영길리의 Security Service나 자국 FBI의 심문사례 등을 보아도 강압적인 쪽 보다는 상대의 자아를 좀 치켜세워줘서 효과를 본 경우가 꽤 많은데 말이지요. 부시의 치와와들은 역시 합리적인 연구결과는 그 합리성때문에(!) 믿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_-;;
  • Luthien 2008/12/10 17:51 #

    저 책은 아예 10년치 실전경험(!) 인데 말입니다.
  • 곤충 2008/12/09 21:35 # 삭제

    영화 바디 오브 라이즈의 요르단 국장님이 떠오르는 군요.
    "우리는 고문을 쓰지 않아."하시던...

    어쩌면 고문을 하는 진정한 이유는 그저 '본보기'때문일련지도 모르겠습니다.
  • Luthien 2008/12/10 17:52 #

    그 본보기라는게 대게는 역효과...
  • 에르네스트 2008/12/09 21:47 #

    중요정보를 가진사람말고 그사람하고 같이 잡힌사람 고문하기도 있겠지요~
    안불면 니도 저렇게 된다~+ 미래보장을 하면 효과업?
  • Luthien 2008/12/10 17:52 #

    문제는 동지의식이 있다면 "복수심" 이 생길수도 있다는 것...
  • paro1923 2008/12/09 21:52 # 삭제

    순명대제님의 최근 포스팅에서의 글귀가 생각나는군요.
    "희망이 경험을 이기길 바랬다"...

    ...아마 고문만능론자(나아가 극형만능론자)들의 속내도 비슷할 듯.
  • Luthien 2008/12/10 17:52 #

    효율적으로 가야지요.
  • 오토군 2008/12/09 21:53 #

    역시 그저 순간의 쾌락만을 위한 것이었군요.(응?)
  • Luthien 2008/12/10 17:52 #

    왠 쾌락입니까;
  • 계원필경 2008/12/09 21:58 #

    결국 사람 입에서 나온거는 고문이든 협박이든 믿을 수가 없어요(...)
  • Luthien 2008/12/10 17:53 #

    단지 그렇게 나온 걸 믿고싶을 뿐이겠지요.
  • 네비아찌 2008/12/09 22:07 #

    고문받는 자는 고통을 모면하기 위해 고문하는 자가 원하는 답을 해주기 마련이라는 진리는 벌써 500년 전 유럽의 이단심문관들도 알고 있던 진리인데, 이런 것도 재발견되야 하는군요.
  • Luthien 2008/12/10 17:53 #

    일단 진리란 것도 자기 의견과 맞지 않으면 믿기 싫어지는게 사람이니까요.
  • gforce 2008/12/09 22:18 #

    저자가 케이블 TV의 유명한 정치풍자 코미디쇼인 The Daily Show의 이번 월요일자 에피소드에 출연했습니다. 가명은 썼으면서 맨얼굴에 맨목소리로요(...)

    http://www.thedailyshow.com/full-episodes/index.jhtml?episodeId=212885

    참고하시길.
  • Luthien 2008/12/10 17:53 #

    와우, 감사합니다.
  • 라피에사쥬 2008/12/09 22:19 #

    그런데 생각해보면 공작계통의 company 실무진들도 9.11이후 여러차례 '필요하면 고문까지도 해야한다!'는 입장이 여러차례 드러난 적이 있었습니다. 확실히 감정적인 요소가 배제된 선택이었다고 보긴 힘들것이고 그게 붓쨩패밀리한테서 더 강하게 나타나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 Luthien 2008/12/10 17:54 #

    보통 그에 대해 나오는 게 "말이 그렇다는 거지..." 나 "그만큼 강경하게" 라는 핑계입니다만. (...)
  • 초록불 2008/12/09 22:23 #

    고문으로 망해버린 제5공화국이 떠오르는군요.
  • Luthien 2008/12/10 17:54 #

    그러고 보니 정작 군사정권이 군사적 능력은...(...)
  • 정호찬 2008/12/09 22:40 #

    고문을 한다는 거 자체가 자신이 원하는 대답을 얻기 위함이고 여기에 빠져들면 말 그대로 '듣고 싶은 것만' 듣게 되는 사태가 벌어지니.

    그저 심문이 제일입죠.
  • Luthien 2008/12/10 17:55 #

    사실 심문보다 인내를 가져야 할 분야도 드물다는데 말입니다.
  • Eraser 2008/12/09 23:33 #

    영화 바디 오브 라이즈에서도 잘 드러나더군요.. 딱 알카에다 분파(?)테러집단의 테러초급생(?)에게 먼저 건네는말이

    "알라신은 위대하다"

    부터 꺼내더니 은근히 존중하는척 하면서(..부모님한테 전화통화 기회도 제공해주고..)도 '넌 잘못했다가는 그대로 알라신에게 가는거임 ㅇㅋ?' 로 마무리하고...
  • Luthien 2008/12/10 17:55 #

    역시 당근과 채찍이...
  • H-Modeler 2008/12/10 05:44 #

    고문보다는 가족 있으면 인질로 잡는게 더....[...]
  • Luthien 2008/12/10 17:55 #

    인질 잡으면 풀려난 가족 전체가 단체(!)에 투신하는 경우도 있었댑니다.
  • 뉴 제타 2008/12/10 06:49 # 삭제

    스캇 아담스에 따르면 '큐비클에 일주일간 집어넣으면 뭐든지 불 거다'랍니다.(...)
  • Luthien 2008/12/10 17:56 #

    독방고문에 대해 다룬 책도 있긴 한데, 이런건 왠지...
  • 레인 2008/12/10 09:57 #

    결론 : 2차대전 당시 이탈리아군처럼 대접하라.(야)
  • Luthien 2008/12/10 17:56 #

    ........거덜나요.
  • 지오닉 2008/12/10 13:16 #

    바디 오브 라이즈에 보면 나이스 댄디가 참으로 나이스 하십니다.
  • Luthien 2008/12/10 17:56 #

    그건 나이스라기엔 좀;
  • H-Modeler 2008/12/10 14:32 #

    .....랄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고문의 범주에는 들지도 못할 정도로 좀 맛만 보여주고는 저런 얘기가 나오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퍼뜩.[...]



    .......과연 루비양카에서 토해내게 한 증언이 몇%나 진실이었을지 심히 궁금해집니다.[...]
  • Luthien 2008/12/10 17:56 #

    10년이 넘었으면 정말 산전수전 공중전에 우주전과 MS 전까지 치른 사람일걸요.
  • danew 2008/12/10 19:43 #

    "고문을 당하면서도 복수심으로 거짓진술을 결심하더라"는 얘기는 아무래도 "고문을 견디다못해 마구잡이로 아무렇게나 말한 거였더라"는 걸 포장한 게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듭니다.
  • ssn688 2008/12/10 20:09 # 삭제

    커플링(?)으로 영화 "고야의 유령" 추천합니다. "나는 인간의 탈을 쓴 원숭이입니다~" (먼 산)
  • 미미르 2008/12/13 15:16 # 삭제

    흥미로운 책이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