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5 디자인 + 기타등등 탈것뭉치


익스테리어가 화이트데이 기념으로 정식 공개되었습니다.
일부 디테일이야 알고 있었지만, 다 공개되고 나니 몇가지 측면에선 굉장히 신기한 스타일링이네요.
일단 YF 와 차체높이가 동일하다는 가정 하에...사이드 라인은 3단 구성입니다만. 센터를 음영 굴곡 처리해서 차체를 부풀거나 난잡하게 보이지 않으면서도 적절한 균형을 만들었습니다. 게다가 음영을 팬더 앞으로 넘긴 순간부터 강한 액센트로 심심해지기 쉬운 단순한 스타일의 헤드램프 주변을 강조했고 말입니다.
YF 는 완전히 동일한 목적으로 도어노브와 이어지는 날카로운 쐐기형 캐릭터라인을 사용했는데, 개인적으론 TF 쪽의 선택이 훨씬 품위있지 않나 싶네요.
보디라인의 굴곡이 강조되면서 포르테 등이 보여준 도어 하부의 깊은 사다리꼴 패임은 거의 사라졌고, 그게 꽤 다른 인상을 보여줍니다.
절제된 선으로 효과를 만들다 보니, 스포츠 세단의 상징인 사이드 벤트는 외려 사족이란 느낌이 되어버렸고.
C필러 쪽은 아무래도 이안 칼럼 스럽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패스트백에 가까운 큰 각에, 도어와 리어 윈도의 강조로 C필러 자체의 디자인은 크게 강조되지 않았습니다. 크롬 라인을 사용한 강조는 그런 면에서 굉장히 적절한 선택으로 보입니다.
상면의 경우 파노라마 선루프를 기본으로 상정해 디자인한 것이 아닌가 싶은데...이건 좀 입체로 봐야 할 것 같아 패스.

전면은 지금까지 나온 기아차 패밀리룩 가운데 포르테와 함께 수위를 다툴법 합니다만 (스포티지는 비례문제, 소울은 그냥 패밀리룩인 '척' 이라 패스) 전체적인 기법 면에서 훨씬 원숙합니다.
얼핏 보기엔 기존의 로체와 별 다를바가 없지만, 그릴 자체의 입체감 강조나 사이드라인과 이어진 범퍼의 음영 덕에 단순한 디자인이면서도 허전하기보단 간결하고 힘 있는 디자인이 되어부렀습니다.
 LED 방향지시등(추정)과 안개등을 이중배열하면서 얻은 디테일적 이점도 꽤 적절.
그릴 디자인은 이제 KIA 마크를 센터에 놓고 강조하던 1기 디자인에서 그릴 자체의 굴곡을 강조하는 2기로 진화. 그리고 어느 정도 자신감을 얻은건지 뭔지 모르겠지만, 본격적으로 고유 패턴의 매시를 그릴에 적용하고 있습니다.
바람 받는 돛을 연상시키는 보닛 처리도 YF 의 라인 총집합보단 훨씬 간결하면서도 적절한 디자인입니다.

반면 리어...는 좀 애매하네요. 개인적으로 휠, 사이드 벤트와 함께 지나친 과감함이 완성도를 저해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
사이드 라인, C필러. 트렁크의 번호판 하우스 라인을 모두 이어버린다는 건 분명 매력적입니다만, 그 과정에서 프론트와는 균형을 잡지 못하는 형태가 나온게 아닌가 싶습니다.
다른 업체에도 비슷한 예가 있죠. 라프라고. (프론트는 날을 세우고 리어램프는 끝을 굴려서...)
덕분에 트윈 머플러까지 잘 짜여진 리어의 벨런스가 베라크루즈 스타일의 램프 하나 때문에 애매해져 버렸습니다. 흑.
휠도 그런게...저렇게 플랜지리스 휠의 바깥까지 디스크 형태로 구성하면 사이즈에 비해 휠이 커 보이는 효과는 분명 있습니다.
팬더에도 얇게 라인 줬으니 저런 은색 컬러에선 차체와 일체감을 주는 효과도 있을거고요.
하지만 휠 자체의 디테일이 평면을 너무 강조하느라 좀 무겁고 둔한데다...전반적으로 음영에 힘을 실어준 차체와는 어울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건 개선 좀 했으면 좋겠지만, 이미 늦었겠죠.

인테리어나 패키지 구성 같은 것도 봐야 총체적 평이 가능하겠지만, 일단 익스테리어 한정 평가만 본다면...충룩YF 와 쓰레기 슴5, 리어 디자인 하신 분 아직도 회사 다니고 계신지 궁금한 토스카를 상당히 능가하는 적절한 디자인의 중형차가 등장한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게, 해외 포럼 쪽에선 "OO 배꼈다" 는 목소리 못잖게 "뭔소리냐 패밀리룩 아니냐" 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는 점.
하긴 단순히 보면 로체의 연장선상에서 진화한 디자인이니 패밀리룩이라고 보는게 당연하다면 당연한 일입니다만, 슬슬 기아 차는 다 저런 인상이다. 라는 패밀리룩 특유의 브랜드 강조 효과가 외국에서도 나타나는 모양입니다.

이제 남은건 인테리어, 트림 구성, 가격대 정도인데...인테리어는 K7의 하이그로시 만행과 스포R 의 부스터 레버 제외로 일단 포기 상태. (안나오면 예상대로, 잘나오면 좋고) 트림은 포지셔닝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꽤 달라질 것 같습니다.
과연 VDC와 ASD 는 기본으로 들어갈 것인가, 사이드 에어백 기본 추가 풍문은 리얼일 것인가, 엔진 구성과 출시일정은 어떨 것인가, 옵션을 해체해 SM5를 잡을 것인가 강화해서 소나타 위로 올라갈 것인가. 기타등등등등등등.
해외 쪽 전략은 좀 더 봐야 할 것 같고, 이래저래 관심가는 차가 나온 듯.





덧글

  • 계란소년 2010/03/14 15:50 #

    시로코 세단(?)
  • Luthien 2010/03/16 05:48 #

    시로코가 되려면 앞을 좀 더 눌러줘야...
  • blakparade 2010/03/14 16:12 #

    뭔가 K7+로체 이노베이션...에 테일램프는 신형 SM5같은 느낌도 들고...으음...;;

    근데 YF보단 확실히 나은 듯...;;싶네요...;;
  • Luthien 2010/03/16 05:48 #

    역량차가 여실히 드러나죠. -_-
  • xwings 2010/03/14 21:06 #

    휠이....좀....뭐 바꿀꺼면 상관없지만 너무 답답하네요.
  • Luthien 2010/03/16 05:48 #

    뭘 노리는지는 알겠지만 저건 좀...
  • 하늘이 2010/03/14 21:22 #

    안개등 위의 LED는 포지셔닝 램프라더군요. 표현으로 보아 주간주행등 아님 차폭등 같다는....
  • Luthien 2010/03/16 05:49 #

    차폭등은 사이드 벤트에 달린 걸로 해결하지 싶습니다만...
  • 제드 2010/03/15 02:52 #

    휠이 갑갑한 느낌을 주네요.
  • Luthien 2010/03/16 05:49 #

    그러게 말입니다.
  • NePHiliM 2010/03/15 14:12 #

    저도 해치백으로 만들면 시로코랑 비슷할거같아서 [ ..]
    차라리 해치백으로내줘!! 라고 외치고 싶더군요.
    -네피
  • Luthien 2010/03/16 05:49 #

    유럽 수출형은 테라스 해치백 타입으로 내도 재미있을거 같습니다.
  • gene 2010/03/15 16:08 #

    저 휠은 고기구워먹으라고 끼워주는건가요
  • Luthien 2010/03/16 05:49 #

    그러게요 -_-
  • gene 2010/03/16 12:36 #

    사실 다른차보다는 어코드와 뉴슴5 느낌도 조금 나는거 같기도하네요 저만 그런가 ㅎ;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