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자세. ver. 박지원 옛것뭉치


박지원의 아들인 박종채의 기록에서 스물댓살 적 금강산 유람 부분을 발췌합니다.

  을유년 가을, 동쪽으로 금강산을 유람하셨다.
  유언호와 신광온이 바야흐로 나란히 말을 타고 금강산 유람을 떠나고자 하면서  아버지에게 함께 가자고 하였다.
아버지는, "부모님이  계시기 때문에 감히 멀리 놀러갈 수 없다" 고 하며 (핑계) 두 분을 하직하고 돌아오셨다.
그러자 할아버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왜 함께 가지 않았느냐? 명산에는 인연이 있는 법이거늘 젊을 적에 한번  유람하는
것이 좋으니라."

  하지만 노자가 없었다.
 그때 김아중김이중이 마침 우리 집에 들렀다가 이 말을 들었다.
그는 돌아가 나귀 살 돈 100냥을 보내면서  이 돈이면 유람을 떠날 수 있겠느냐고 물어왔다.

돈은 마련되었지만 데리고 갈 하인이 없었다.
이에 어린 여종으로  하여금 골목에 나가 소리치게 했다.
"우리 집 작은 서방님 이불집과 책상자를  지고 금강산에 따라갈 사람 없나요?"
응하는 사람이 몇 명 있었다. 이에 새벽에 출발해 다락원에 이르러 유공과 신공을 만났다.
뜻밖에도 아버지가 나타나자 두 분은 처음 금강산에 가기로 약속한 것보다 더 기뻐하였다.

 아버지는 금강산 안팎의 여러 명승지를 두루 구경하고, 만폭동에 이름을 새겨두고 돌아오셨다. (박지원 베프 유씨랑 신씨한테 묻어서 왔다감 ㅋㅋㅋ)
삼일포의 사선정에는 연구로 된 현판을 걸어놓으셨다고 한다.
 아버지는 금강산을 유람하실 때 '총석정에서 해돋이를 보고'라는 시를 한 수 지으셨다. 판서 홍상한이 아들 집에서 그 시를 보고 놀라면서 말하기를, "지금 세상에도 이런 필력이 있었던가? 이는 거저 읽을 수 없다." 라고 하시면서, 외제 명품 중국 붓 크고 작은 것 이백  개를 문객으로 하여금 갖다주게 하여 정중한 뜻을 표하였다.

결론 :
1. 젊을 적엔 여행을 해야 한다.
2. 친구는 잘 사귀어 두어야 한다.
3. 옛 조선인들도 메이드 호객에 약했다.
4. 그때나 지금이나, 범인이나 위인이나 여행지 낙서는 피할수 없는 관문. (틀려)



덧글

  • 계원필경 2010/06/13 19:48 #

    그당시 낙서는 지금은 명문으로... 지금의 낙서는 그냥 낙서...(퍽!)
  • Matthias 2010/06/13 20:02 # 삭제

    혹시 압니까,
    낙서를 간지나게 해놓으면 100년 뒤 쯤에는 명문이 되어있을지;

    한편 여러 명산에 두루 글을 남기신 울희 태양 수령님께서는(...)
  • Luthien 2010/06/14 04:53 #

    미래엔 귀중한 사료가 될지도...(설마)
  • 소시민 2010/06/13 22:40 #

    박지원 선생의 아버님이 좋으신 분...
  • Luthien 2010/06/14 04:53 #

    좋은 분이십니다.
  • 무경 2010/06/14 02:13 # 삭제

    저때의 금강산 기행때(였을 겁니다, 아마도.) 박지원이 낙서하려는 곳에 선'낙서'를 갈긴 사람에 대하여 훗날 글을 남긴게 있었지요. 발승암기(髮僧菴記)라는 글인데, 그것도 꽤 인상깊더군요. 결론은 선수필승!(...어?)
  • Luthien 2010/06/14 04:55 #

    발승암기라면 1756년 금강산 기행 당시 나온 글월이 맞을 겁니다.
    그리고 포스팅거리 제공 감사합니다. (어이)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