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은 공익광고 켐페인으로 끝나는 이야기.

어중이 떠중이나 배트맨 영화 순위 매기는 건 좋은데의 조금 다른 버전.

연구모임 상에서 누군가가 아발론 연대기를 칭찬하면서 불핀치를 비난하는 걸 실시간으로 본 적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장 마르칼은 역사적 진실성에 더욱 접근했고..."

...관심 있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장 마르칼의 저술은 역사적 진실성과 거리가 있습니다.
 애초에 신화나 구비설화는 역사의 보존이 아니라 공동체의 융화를 목적 성향이 더 크니, 그런 전승의 특성을 고려해 융화한 결과물이 역사에 근접했다고 보는 건 방향이 잘못 나가도 단단히 잘못 나갔다고 봐야지요.
물론 현대자료를 활용한 멋진 주석이 달려 있긴 합니다만, 그걸 가지고 역사적 진실 운운하는 것과 트럭에 연비향상을 위해 신형 엔진을 장착하면서 덩달아 속도도 빨라진 것을 두고 "트럭의 스포츠성 강화" 라고 해석하는 행위와 다를 바가 없죠. (...)
리얼리티 찾을거면 윈터킹을 보세요 소설이지만

당연히 모임 내에서 반발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
모임 만드신 분께서 재빨리 "마르칼이 아서 이야기를 쓴 겁니까, 아우렐리아누스 이야기를 쓴 겁니까" (번역 : 마르칼이 신화에 집중해서 쓴 겁니까, 역사적 사실에 대해 서술한 겁니까) 라며 견재 들어가셨고, 처음 말 꺼낸 분도 바로 속 뜻 알아들은 뒤에 실언이었음을 인정하면서  다들 그렇게 잘 넘어가나 했습니다...

...만, 모임 들어온지 얼마 안되는 분들이 뒤에서 "이상한 사람 이름 (아마도 아우렐리아누스) 끼워넣으며 괜히 아는 척..." "텃새 심하다." "찍어 누르는거 같다." "라고 수근대기 시작하는 겁니다.
참고로 나중에 알아보니 뒤에서 수근수근 하던 세 분은 발리언트 안 로엔 (...) 정도 기억하는 단순 흥미본위 참가자.
약간 경우가 다르긴 합니다만, 트랙백 포스팅에 달린 일부 댓글을 보니 그때 수근대던 분들을 목격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 들더군요.

결론 : 컴맹인증하고 싶지 않다면 파일 이름만 보고 비난하기 전에 압축툴을  깝니다. (공익광고 켐페인)


덧글

  • 행인1 2010/07/27 08:47 #

    그저 무념무상....
  • 알츠마리 2010/07/27 09:55 #

    발리언트 안 로엔~(...)
  • 계란소년 2010/07/27 11:11 #

    그나저나 루뎅님 블로그는 이글루 앱으로 들어오면 100% 크래시 되네요. 뭐가 문제지?
  • paro1923 2010/07/28 20:24 # 삭제

    그러고 보니 그 외에도...
    이글루 제목 적을 때 처음의 '(주)'를 그냥 적으면 안되고,
    한글 'ㅁ'을 누른 뒤 '한자' 키를 눌러서 '㈜' 아이콘을 찾아 적어야 되더군요.
    일종의 찌질이들 튕겨내기 대책?;;;
  • 빼뽀네 2010/07/27 13:20 #

    아서 왕에 대한 연구모임에 참가하시는가 보네요.
    저도 아서 왕에 대해 관심이 매우 많은데 흥미가 생기네요.
    저는 아발론 연대기가 내용이 더 풍부해서 불핀치의 책보다 더 재밌게 읽었습니다.
    물론 그것을 역사책으로 생각하지는 않지만요.
    윈터킹이란 소설은 에전에 한번 광고를 본 적이 있는데 읽어볼만 한가요?
  • highseek 2010/07/27 17:54 #

    내용이 풍부하고 정교하다 와 역사적 진실성에 접근했다 가 왜 같은 말처럼 쓰이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보다 설화를 읽으면서 왜 역사적 진실성을 따져야 하는지도 대체..
  • 라세엄마 2010/07/27 20:39 #

    설화들이 사실은 잔혹무비한 승리자의 논리에서 보호된 진실되며 위대한 조상들의 역사라고 인정하지 않으면 환단고기가 날아가 버리니까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