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 폭스바겐 마이크로 버스의 부활, Bulli 컨셉트. 탈것뭉치

배달가던 차를 바캉스까지 몰고 가도 어색하지 않다, 야호!

작고 귀여운 미니를 뺏어간 뒤에 노랗고 동그란 껍질을 뒤집어 쓴 골프를 돌려줬던 폭스바겐이 이번에는 제대로 된 마이크로 버스의 컨셉트를 선사했다.  만국의 히피들이 환영할...아, 이젠 히피가 없나?
하지만 제네바에 등장한 Bulli 라는 녀석이 제대로 나와준다면 히피가 아니라도 환영할 사람들은 많을 것이다.
사실 폭스바겐은 이미 2001년에도 마이크로버스 컨셉트를 내놓아서 아직 살아남아 있던 극소수의 히피와 마이크로 버스가 뭔지도 모르는 세대 모두에게 상당한 호응을 끌어낸 적이 있다.
그러나 당시의 폭스바겐은 마이크로 버스를 리파인해 널리 국민을 이롭게하기 보다는 VR6 엔진 두 개를 붙여 12기통 엔진을 만들거나 부가티의 엔진에 네 개의 터보를 다는 일에 관심이 많았으며, 마이크로버스 컨셉트 역시 그 와중에 잊혀졌다.
그러던 와중에 양산차에 근접한 형태로 Bulli 가 등장했다. 투톤 바디 컬러와 목걸이로 걸고 다니면 목이 꺾일 것 같은 사이즈의 폭스바겐 마크를 유지한 채로 말이다.

초대 마이크로 버스와 2001년의 컨셉카. 닮은건지 만 건지.
어차피 죽었으니 상관 없나?


Bulli 는 올드 아이콘으로만 점철된 차가 아니다.
크기는 400x174x167cm 의 1.2박스, 중량은 1450kg 으로 르노 캉구와 거의 같지만 보닛이 짧아서 내부공간은 더 넓다.
이런 구성은 처음부터 200km/h 까지 달릴 생각 따윈 없고, 대신 주차공간과 기름을 덜 잡아먹는 차가 필요한 이들에게도 매력적이다. 동시에 어디서 본 것 같은 구성이기도 하다. 과거의 마이크로버스도 작지만 넓었으니 말이다.
그렇다. 마이크로버스의 DNA 는 투톤 컬러와 커다란 VW 마크가 아니라 현실적인 선상에서 실용화를 극대화한 유틸리티라는 데 있었다. 그리고 Bulli는 마이크로스의 "진짜 컨셉" 을 제대로 계승했다.
레트로를 표방하며 최초의 컨셉을 망각한 비틀이나 미니와는 다른, 정말 제대로 된 후예인 게다.

Bulli 의 투시도. 배터리 스택과 모터가 보인다.
개인적으로 보닛에 남는 공간을 어디다 쓸지 정말 궁금하다.

Bulli 의 완성도는 양산차에 근접할 정도로 높은 편이다. 컨셉카 다운 부분은 기껏 해야 완전 전기추진식 구동계 정도.
물론 전기차 역시 최근의 풍조를 본다면 비현실적이지 않다, 이미 전기차가 도로를 굴러다니고 미쓰비시, 닛산, 르노 등은 도심지를 위한 상용 전기차를 준비중이지 않던가?
Bulli 의 동력계는 113마력의 소형 모터와 차체 저판에 깔리는 40kwh 급의 리튬 이온 배터리 팩.
닛산 리프가 24kw 임을 생각하면 상당한 대용량이다.  게다가 한 시간이면 완충이 가능하며, 짐을 꽤 싣고도 시속 140km 까지 밟아볼 수 있으며 항속거리는 300km 에 달한다.
이 정도면 폭스바겐이 실용 전기차 생산 업체들보다 기술적으로는 좀 더 앞선 거 같아 보이기도 한다. 물론 비싼 독일제 전기 가격을 생각하면 실용화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 듯 하지만 말이다.
폭스바겐은 근시일 내에 양산된다면 폴로의 구동계에서 따온 1.0~1.4L 의 디젤이 들어갈 수도 있을 거라고 말했다. 힘은 부족하겠지만 이 정도면 도시나 해변에서 몰고 다니기엔 부족함이 없다.

프레임을 활용한 얇은 좌석으로 공간여유를 극대화...했다지만, 다들 관심은 아이 패드에 집중되어 있다.
이 아이디어 낸 사람 누구야?


좌석배열 자체는 올드 마이크로 버스를 닮았지만, 인테리어는 컨셉카 다운-하지만 묘하게 현실적인- 아이디어가 녹아 있다.
쇼카에 맞춰 들어간 하얀 플라스틱이나 붉은 직물은 일단 무시, 하지만 센터페시아에 대놓고 달아 놓은 i-Pad 독은 도저히 무시할 수가 없다.
다른 업체들이 7인치 이하의 내장식 액정을 달아놓고 으스대는 동안 테슬라의 Model S 는 17인치 터치패널을 장착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면, 폭스바겐은 아예 거추장스러운 고정 패널 자체가 불필요하다고 말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Bulli는 i-Pad 에 자체 앱을 깔아서 스테레오와 네비게이션, 주변장치 블루투스, HVAC 까지 모든 관련조작을 떠 넘겨 버렸다.
그리고-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i-Pad는 '차 밖으로 가져 나갈 수가 있다.'
이 컨셉의 실용화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지만, 업체들이 "차 안에서만 작동하는 많은 기능" 에 회의를 느끼기 시작했다는 신호처럼 보이기도 한다.

제네바에 나온 폭스바겐은 5년 내 Bulli 양산에 상당한 비중을 둘 것이라고 공공연히 언급했다.
하지만 그들이 2001년에도 같은 말을 하다 벤틀리와 페이튼을 만들었다는 것을 기억하자. 
가격표를 붙이고 딜러로 튀어나올 때 까지는 아무도 모를 일이다.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03월 08일 2011-03-09 09:57:57 #

    ... 머리카락에 생기를 불어넣어주는 액체형 샴푸[네이트] 2만원대에 5가지 티벳요리를 먹을 수 있는 곳[네이트] 다국적 손님들을 만날 수 있는 키티카페[네이트] 폭스바겐과 아이패드의 만남 ... more

  • L氏의 망상공방 : 폭스바겐, 도심 운송용 eT 전기 상용 컨셉트카 공개 2011-11-22 08:48:29 #

    ... 폭스바겐이 상용 전기차 컨셉모델인 eT (전기-운송의 약자지만 아무리 봐도 말장난) 를 공개했습니다. 소형 1.25박스라는 컨셉은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 공개된 Bulli 와 유사합니다만, 마이크로버스의 오마쥬였던 Bulli 와 달리 eT는 철저한 상용차를 지향하는 모델입니다. 폭스바겐은 eT 의 실용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도심에서 소화 ... more

덧글

  • maxi 2011/03/02 19:20 #

    우와 이건 사고싶다 진짜 ㅠㅠㅠㅠㅠㅠㅠ
  • 대건 2011/03/02 19:57 #

    왠지 아이언맨 얼굴 느낌이 나는군요... ^^
  • 카린트세이 2011/03/02 20:02 #

    이야... Typ2 가 이렇게 레트로로 새로 나오게 되는군요...

    뉴비틀이 귀엽긴 했습니다만 확실히 그냥 귀여울 뿐이였다는걸 생각해보면, 차라리 '레트로' 라는 면에서 보자면 이번 Bulli 컨셉카가 더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BOT 2011/03/02 20:13 # 삭제

    귀엽지 않아.
  • antique 2011/03/02 20:39 #

    ...아...피아트500 과 같이 레트로디자인으로 나와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아방가르드 2011/03/02 20:42 #

    왠지 내놓기만 하고 양산은 안될것 같은 느낌이.. ;ㅅ; 또 시간이 흘러 잊을만 하면 또다른 레트로 컨셉트라고 다른게 나올지도요
  • 바비 2011/03/03 04:55 #

    실제 양산한다고 해도 5년이면 너무 긴것 같네요. 너무 이쁜데
  • ..? 2011/03/08 19:38 # 삭제

    파스텔블루(?)
    그거 매리는 외박중에서 나왔던거 같은뎁//?
    아니면 말고요__
  • gogogo 2011/03/08 23:48 # 삭제

    디자인 끝내주는구나~ 색깔도 이쁘고~
  • ㅋㅋ 2011/03/09 15:54 # 삭제

    아이언맨 두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