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도보통지 권 1. 발우 따라질뭉치


서역 흑애사黑厓社 의 과등 불리만戈登 弗里曼은 매사추梅麝墜 학당 출생의 선비로서 물리학物理學 에 깊이 통달하였으니, 그가 손수 지은 논문이 천 권이요 손수 교서한 논문은 만 권이 되었다. 또한 병서를 읽어 그 이치를 통달하고 십팔반 무예에 모두 능통하였으니 과연 천고의 기재라고 할 만하다.
서력 일천구백구십팔년이 되어 곤파인崑破人이 포탈捕奪을 넘어 세상을 어지럽힌즉, 이르기를 반감기半減期의 난이다.
흑애사가 무너지고 관군이 크게 패하자 관부의 지남G男이라는 자가 세상을 돌며 뜻 있는 자를 모으니, 과등이 소매를 걷고 팔뚝을 뽐내며 일신 무위로 곤파인을 쫒아 그 이름을 구주에 떨쳤다.

과등이 기계총, 십자궁, 사막응, 차원이동기, 중력총 등을 모두 다루었으나, 그 성명절기라 할 만한 병장은 단연 발우拔于라 할 것이다.
발우는 본시 공장의 도구로 길이가 석 자요 무게는 여덟 근이며 굽은 머리가 두 갈래라, 예기를 띈 천하의 뭇 기병奇兵과 비교하면 그 행색이 자못 초라하니 저자의 갖바치들이 이를 천히 여긴다.
허나 병장의 근본인 둔중함을 갖추었고 준엄한 산악과 같은 기개가 사려 있어, 물리학의 이치로 휘두르면 곤파인 정예는 물론이요 중장 전차도 두들겨 부술 만 하다.
범속한 병장은 격법이나 세법의 초를 나누어 익히기 마련이나, 과등의 발우는 본시 선비의 기술이라 그 공격의 묘리가 물리학에 닿아 있으니 발우에 뜻을 둔 자는 마땅히 운동력학의나 상대성이론서를 깨우쳐 물리학 성현의 뜻을 해아림이 마땅하리라...

(중략)

.....과등이 일찍이 발우에 뜻을 두고 입산 수도하여 그 뜻을 깨치니, 이르기를 치투治鬪라 한다.
치투의 이치를 득한 이의 발우는 황금광으로 장엄히 휘황하니 곤파인과 같은 삿된 무리들이 감히 그 앞에 고개를 들지 못한다. 
과등이 치투로 삼 초의 발우절기를 이룩하였으니 후학이 감히 따르지 못할 경지이나 공돌이攻突異와 같은 이과의 기재들이 그 뜻을 둔다면 옛 영웅의 기개를 다시 떨치리라...(하략)



덧글

  • 구데리안 2011/06/19 17:39 #

    개인적으로는 광십자가 더 괜찮다고 보지만(..)
  • 태두 2011/06/19 17:47 #

    장비를 정지하고자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지요.
  • Luthien 2011/06/19 17:49 #

    곤파인의 외침을 예견하였으나 행정관이라는 자가 직언을 무시하였다고 합니다.
  • Spearhead 2011/06/19 17:55 #

    기어이 시작하셨군요...(데굴데굴)
  • 안모군 2011/06/19 17:55 #

    "이런 사단이 있을 줄 알았소. 그러나 행정관이 참소를 듣지 않았소이다."
  • Luthien 2011/06/19 18:01 #

    "금일은 길일이외다 불리만 공. 만사가 형통하군."
  • 안모군 2011/06/19 18:10 #

    "이런 것을 고적에서 본 일이 있소이까? 아서! 그 쪽으로 가서는 아니되오!"
  • Luthien 2011/06/19 18:21 #

    "아이구 오등의 몰살이 자명하구나, 아니된다, 대가 끊겨선 아니된다!"
  • 만슈타인 2011/06/19 23:02 #

    "오등은 여기서 출(出)하고 싶소."
  • Spearhead 2011/06/19 17:57 #

    빠루는 한국어로 배척이라고 하지만 발우가 촥촥 감기는게 아주 좋습니다.
  • 존다리안 2011/06/19 18:05 #

    역도 행정관을 포박하라!
  • 만슈타인 2011/06/19 23:02 #

    역도 행정관을 봉고 파직하라!!!
  • 히무라 2011/06/19 19:28 #

    순간 발우라하기에 그릇인줄 알았던....
  • 행인1 2011/06/19 20:19 #

    오오, 이런 명문(?)이...(불리만이 박사 벼슬 한것도 넣어주시면 더 좋을듯도)
  • 행인 2011/06/20 05:03 # 삭제

    오오오.
  • 배길수 2011/06/20 13:15 #

    지잡서당 매사추에서 이러한 인걸이 나왔으니 과연 옛말에 그르침이 없다. 연재는 하늘이 내리는 것이다.
  • 지나가던과객 2011/06/20 16:12 # 삭제

    처음에는 무슨 얘긴줄 몰랐는데, 볼수록 명칭이 입에 착착 감기는 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