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암바가 쓰러진 순간, 어느 토트넘 팬의 반응. 메모뭉치


FA컵 토트넘vs볼튼전, 무암바 위독 의 후일담.

파브리스 무암바가 레인의 피치 위에 쓰러졌을 때, 스퍼스의 응원석에서 한 남자가 뛰어 내려왔다.
앤드류 디너라는 이름의 이 남자는 스퍼스의 팬이고 자전거를 좋아하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며 동시에 저명한 심장 전문의였다.
볼튼과 토트넘의 의료진이 쓰러진 무암바를 소생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동안 그는 피치에 다가가 말했다. "저는 심장전문의입니다. 제가 도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의료진들은 즉시 그에게 지원을 요청했고, 볼튼-토트넘의 의료진과 닥터 디너의  침착한 응급처지 끝에 심장이 멎은 선수는 7분만에 피치 밖으로 후송되었다.
이때 디너가 다시 말했다. "체스트 병원으로 갑시다!"
레인 북서쪽에는 노스 미들첵스 유니버시티 병원이 있었지만 심장전문의는 남동쪽에 좀 더 멀리 떨어진 심장전문병원에 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판단의 근거는 그의 경험이었다. 디너는 심장질환의 전문가임과 동시에 런던-에섹스 지역 NHS 업무 종사자로 주변 병원의 설비와 가능한 조치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다.
터널을 빠져나오기까지 총 세 번의 제세동기 사용에도 심장박동을 회복하지 못한 무암바의 상황을 생각하면 위험한 선택이 될 수도 있었지만, 의료진들은 디너의 조언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고 무암바는 15회의 제세동 조치를 받으며 체스트 병원으로 후송되어 집중 치료를 받게 되었다.

그리고, 다들 아시다시피 무암바는 두 시간만에 심장 박동을 회복했으며 (볼튼의 팀 닥터 조나단 토빈은 이렇게 회상했다. "사실 그동안 무암바는 사망 상태였습니다.") 병실에서 눈을 뜬 뒤에 자전거를 좋아하는 토트넘 팬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었다.

"이름이 뭔가요?"
"파브리스 무암바."
"내가 듣기론 당신은 꽤 괜찮은 축구선수라던데요."
"그렇게 되려 노력하고 있죠."

그리고 (당연한 이야기지만-) 관중석에서 나타난 신비의 의사에게 모든 공적이 돌아가야 하는 것은 아니다.
볼튼과 토트넘의 의료진들은 닥터 앤드류 디너의 도움을 기적과 같다고 평했지만,  정작 디너는 팀 의료진의 신속한 상황파악과 응급조치가 아니었다면 자신은 아무런 역할도 할수 없었을 거라고 말한다.
아마도-  정답은 양쪽 모두일 것이다.


덧글

  • Merkyzedek 2012/03/22 20:41 #

    참 대단하군요... 그런 의료진이 옆에 있었다는게 그 선수에게도 천운이었던 것 같습니다.
  • 긁적 2012/03/22 21:13 #

    다행이었군요. 선수가 잘 회복되었으면 좋겠네요.
  • 하늘이 2012/03/22 22:04 #

    동아시아 모 국의 상황과 비교하면 그저 눈물만... ㅠ_ㅠ;;
  • ㅁㅁ 2012/03/22 22:32 # 삭제

    의료진도의료진이지만 저명한심장전문의가 거기에마침있을확률이란 과연(....)
  • paro1923 2012/03/22 23:08 # 삭제

    천운 - 그 말밖에 안 나오네요.
  • 보라매공원 2012/03/22 23:29 # 삭제

    임수혁 선수가 생각나네요
  • Yusaku 2012/03/23 00:51 #

    멀게는 임수혁 가깝게는 신영록 선수가 떠오르는군요

    신영록 선수는 회복했지만 임수혁선수는 결국....
  • 2012/03/23 01:32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