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O의 리비아 공습에 따른 민간인 사망자 최종집계 탄약뭉치


인권단체인 Human Rights Watch 집계 기준입니다.
2011년 8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진행된 현지조사와 실질피해확인 결과에 따르면 NATO 공습으로 직접 사망한 민간인 (전투 비참전 복무/참가자 제외) 는 총 72명이며 그 가운데 남자는 28명, 여자는 20명, 18세 이하의 미성년자 및 어린이는 24명이고 공습으로 인한 부상후 사망까지 집계에서 포함했습니다.
NATO는 7개월간 5900여개 표적에 9600회 공습을 실시했습니다만, 이 가운데 민간인 피해를 야기한 공습은 총 8회이며 피해자 발생지역은 트리폴리, 즈리탄, 소르만, 바니 왈리드, 과다비아, 그리고 시르테의 카다피 친가 지역 등 6개소입니다.
이것은 리비아측이 주장하던 856명의 민간인 사망설에 비하면 현격히 작은 규모이며, 8회의 공격을 모두 오폭으로 규정할경우 오폭률은 0.083% 가 됩니다.
민간인 인명피해를 극단적으로 반대하는 HRW 역시 공습규모나 기간을 고려하면 피해는 현격히 작았고 UN 에서 재기된 최소 60명 이상의 의도적인 민간인 공격 피해자 발생설 역시 근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인정했습니다.
다만 민간인 피해가 발생한 8회의 공습 중 일부, 그리고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몇 번의 공습은 분명히 군사목표를 노리지 않았으며 NATO 가 이 문제를 끝까지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조사에도 비협조적이었음을 지적하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당연한 이야깁니다만- 피해가 예상보다 적은 것과는 별개로 72명은 가볍게 볼 만한 숫자가 아닙니다.



덧글

  • 까마귀옹 2012/05/19 10:40 #

    '예상보다는' 적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단 1명이 죽은 것도 '지나치게 많이 죽은' 것이죠. 예.
  • dunkbear 2012/05/19 11:31 #

    카다피 측에서 10배 이상으로 사망자수를 부풀리니 막상 사실로 드러난 수치는 적어 보일 수 밖에요.
  • ssn688 2012/05/19 14:57 # 삭제

    "분명히 군사목표를 노리지 않았으며" 폭탄이 모자라서 쩔쩔 매던 영국과 프랑스인데, 이런 건은 '대령님' 표적 잡으려다 벌어진 일이 아닐까 하는 상상이 떠오릅니다. 한때는 미국의 정보기관도 리비아 국외로 탈출한 줄로 추정하거나 별별 헛다리를 짚었던 상황이니까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