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의 나팔을 연주하는 로봇 로봇뭉치



1851년 7월, 런던 뉴스는 일러스트와 함께 매우 정교한 나팔을 부는 자동인형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독일의 프리드리히 카우프만이 1810년에 제작한 이 자동인형은 겉보기엔 제복을 걸친 군악대원으로 보이지만, 정교한 내부장치를 통해 트럼펫을 불어 몇 종의 곡을 직접 연주할 수 있었습니다.
로봇이나 축음의 개념이 없던 시절에는 정말 기절초풍할 만한 소식이다 보니 공개 수십년만에 도버해협을 건너 영국에까지 소개된 겁니다.



얼핏 보기엔 복잡할 거 같지만, 내부구조는 생각보다 단순합니다.
약간의 비약을 섞어 설명하자면 매우 강력한 태엽과 오르골, 그리고 변형된 리드 오르간의 조합입니다. 크랭크와 태엽의 힘을 사용해 드럼식 오르골로 특정량의 힘을 오르간에 가하면 나팔에 일정한 공기가 일정한 박자로 주입되는 방식.이 자동인형은 최대 12개의 음계와 몇 분의 짧은 곡을 소화합니다.

연주...라기 보다는 재생에 가까운 메커니즘입니다만. 그래도 당시에는 "인형이 오케스트라와 론도를 연주한다!" 면서 나름대로 소란 거리가 됐다고 합니다.  독일의 과학력은 세계제일이라던지



핑백

  • L氏의 망상공방 : 하프 + 피아노 = 클라비어 하퍼 2012-12-20 06:16:11 #

    ... 이전 포스팅에 등장한 포스팅 주제와는 별 상관 없는 악기에 대해 문의하시는 분이 몇 분 계시길래 겸사겸사 포스팅. 파란 원 안에 있는 피아노에 하프 달아둔 것 같은 악기의 이름은 K ... more

덧글

  • 계란소년 2012/12/19 12:34 #

    다빈치도 이것의 원시적인 형태를 만들었던 듯 한데...
  • 행인1 2012/12/19 21:33 #

    대체 어떻게...? 가능할까 했는데 오르골의 원리를 이용한 것이었군요.
  • shaind 2012/12/19 22:00 #

    전 저것보다도 왼쪽에 있는 하프처럼 생긴 건반악기에 더 관심이 가는군요;;
  • 雲手 2012/12/21 08:55 #

    제 기억으로는 베토벤도 자동 트럼펫을 위한 곡을 썼던 것 같습니다만.. 곡명은 기억이 안 나는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