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토트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토트넘 13/14 시즌 임대생

*http://addictedtospurs.co.uk/?p=4638 의 발번역입니다.괄호 안은 개인적 감상.라이언 프레데릭스 : 챔피언십 - 밀월 : 21세의 라이트백은 1월 밀월로 임대를 떠났다.그는 임대 초반 멋진 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출발을 보였지만 불행하게도 원하는 만큼 출장 기회를 얻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자신에게 주어진 출전기회와 훈련에서 ...

뎀벨레가 헤어스타일을 바꾼다면

뎀벨레, 자세히 보면 의외로 미형입니다.얼굴 자체도 작고, 계란형이고. 눈썹이나 코나 입 비율도 좋습니다.하지만 기르면 곱슬곱슬해서 밀고 다니는 헤어 스타일 때문에 패셔너블한 이미지는 없죠.해서 뎀벨레에게 동료들의 헤어스타일을 입혀보겠습니다. (그림판 발합성 주의!)일단 헤어스타일 깔끔하기로 소문난 홀트비.뎀벨레에게 입히니 베컴이 부럽지 않습니다.같은 ...

갓대발 6배수 주간

타겟형 아데바요르 ☆☆☆☆진영 : 토고COST : 10만.Lv. : 45/50포스 : 쫄깃판매가 : 5M스킬정보 : 갓데발 강림 - 스킬 콤보 200%스토리 : 아프리카 계열의 인자를 계승한 기사.반골의 상이 있어 많은 진영을 떠돌며 높은 몸값을 찾는다. 한편으로는 고향의 빈민을 구호하는 따뜻한 자비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그래서 붙은 이명이 바로 자비...

토투념본기 - 토투념의 양익이 아수날의 큰 깃발을 꺾다

토투념(討鬪念) 상장 안비보(眼非報)가 백심루(白心樓)에 올라 천문을 살핀즉 륜돈(倫敦) 하늘에 스모그가 가득하여 앞 일을 알 길이 없었다.안비보가 이를 보고 심히 근심하며 좌장들을 불러 이르기를 천지의 기운이 정갈치 아니하니 이는 곧 이웃한 아수날(亞壽捏)이 아군을 야습할 징조라, 각 장수들은 병사들에게 고기를 삶아 먹이고 병장기를 정돈하라 일렀다.섣...

승률은 앞서지만 리버풀 만나기가 무섭다.

애들 다칠까봐. (이미 파커 명치에 미들킥이라는 훌륭한 전적도 있고) 그냥 같은 리그에선 더 이상 마주칠 일이 없었으면 좋겠음.

네오나치가 토트넘의 팬들을 습격하다

토트넘의 팬들은 목요일 유로파 리그 원정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수요일 밤 리옹 시내 중심가의 펍에 모였고, 그곳에서 습격을 받았다.리옹 시민들은 나치 경례를 하는 집단들이 오후 10반 경 올드타운의 스모킹 독이라는 펍에서 토트넘 팬들을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적어도 세 명의 스퍼스 팬들이 폭행으로 부상을 입었고 최소 한 명은 병원으로 이송되었다.네오나...

무사 vs 무사

"내가 신성군 장수, 불란서 사람 시소코다. 토투념의 난쟁이들 가운데 누가 나와 겨루겠느냐!""영입 초년생이 빅리그 무서운 줄 모르는구나. 이 뎀벨레가 상대해 주마! 더불어 발을 섞어 보자꾸나!" 토트넘 핫스퍼 vs 뉴캐슬 유나이티드.  2월 9일. 21:45.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

하얀마음 농장 25화. 안비보와 열한마리 닭의 알비온 소풍☆

옛날옛날,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틀 전 이야기예요.런던의 하얀마음 농장에 귀여운 토트넘 품종의 닭들이 모여 오손도손 살고 있었답니다. 하얀 닭 노란 닭 검은 닭 많기도 하네요.농장주인인 대머리 레비 영감은 고집 센 레드납영감을 쫒아내고 포르투갈에 사는 마음씨 착한 안비보라는 청년에게 닭들을 맡겼어요.닭들은 착한 안비보를 졸졸 따라다니며 북쪽으로 소풍을 떠...

토트넘의 유망주 정리 (1)

순서는 그냥 제맘대로.1. 해리 케인 (93년 7월. 183cm, 포워드/양발)잉글랜드 U17/19 를 거친 순수 로컬유스입니다. 지난시즌 밀월. 올시즌 노리치 임대중.주 포지션은 타겟이지만 공미와 좌우윙포까지 전부 뛰어봤고 모든 포지션에서 골을 기록했습니다.넓게 2선까지 내려와 받아주고 침투하는 스타일 (마이너 아데바요르?) 이고 피지컬이 괜찮으며 ...

토투념본기 - 안비보가 파거순의 지모를 감당하다

여왕폐하 륙십일년 첫 달. 영길리 제일군 면유(綿類)군이 숙적 리보불(離報彿)을 파하고 여세를 몰아 북륜돈(北倫敦) 토투념(討鬪念)군의 성읍인 백심루(白心樓)에 당도하였다. 면유군 도독 파거순(把拒舜) 경이 붉은 옷을 지어 입은 장수들을 거느리고 피치(陂峙) 앞까지 나가 사일사일(四一四一)의 진을 배설하니 그 기세가 자못 삼엄하다.파거순 경이 검은 투...
1 2 3 4 5


트위터+배너